수원박물관, 필동 임면수 선생 삶 조명하는 ‘찾아가는 전시회’ 연다
수원박물관, 필동 임면수 선생 삶 조명하는 ‘찾아가는 전시회’ 연다
  • 한송희
  • 승인 2024.05.07 15:0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수원시청, 4개 구청 등에서 ‘필동 임면수, 시대의 부름에 답하다’ 개최
이재준 수원시장이 개막식에서 인사말을 하고 있다.
이재준 수원시장이 개막식에서 인사말을 하고 있다.

 

수원박물관이 올해 탄생 150주년을 맞은 수원출신 독립운동가 필동 임면수(1874~1930) 선생의 삶을 조명하는 찾아가는 전시회 필동 임면수, 시대의 부름에 답하다를 연다.

 

7일 수원시청 본관 로비에서 시작되는 찾아가는 전시회는 빛누리아트홀(617~75), 권선구청(78~19), 영통구청(722~816), 장안구청(92~27), 팔달구청(930~1018)에서 이어진다.

 

7일 전시 개막식에 참석한 이재준 수원시장은 임면수 선생의 독립을 향한 지치지 않는 의지, 미래를 내다본 교육관은 오늘을 살아가는 우리에게도 큰 울림을 주고 있다수원의 자랑이신 분들을 기억하고, 빛내는 일은 후손된 우리가 마땅히 해야 할 도리라고 말했다.

 

1874년 수원군 수원면 북수리(현 북수동)에서 태어난 필동(必東) 임면수(林冕洙) 선생은 근대 수원을 대표하는 교육자이자 독립운동가다. 1907년 대구에서 국채보상운동이 시작되자 임면수는 김제구, 이하영 등과 함께 수원의 국채보상운동을 이끌었다.

 

1912년 만주로 건너가 양성중학교 교장으로 활동하며 독립군을 양성했고, 1910년대 중반에는 부민단(扶民團) 결사대에 소속돼 독립운동을 했다.

 

19193.1운동 이후 일제가 간도 출병을 하자 해룡현으로 근거지를 옮겨 항일투쟁을 전개했던 임면수는 일본군 토벌대에 체포돼 중국에서 추방됐다. 1921년 길림 시내에 잠입해 활동하던 중 밀정의 고발로 체포됐고, 평양감옥에 압송돼 모진 고문을 당했다. 석방 후 고향 수원으로 돌아와 아담스기념관 공사감독 등으로 활동하며 인재 양성에 헌신했다. 임면수는 그토록 꿈꿨던 광복을 보지 못하고 19301129일 순국했다.

 

수원박물관 관계자는 수원지역 근대교육과 조국 독립을 위해 헌신한 임면수 선생의 삶을 조명하며 독립운동의 의미를 되새기는 전시라며 전시가 열리는 가까운 곳을 방문해 관람하시길 바란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