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처님오신날 대규모 행사…서울소방본부 화재예방 특별대책
부처님오신날 대규모 행사…서울소방본부 화재예방 특별대책
  • 국제뉴스
  • 승인 2024.05.11 02:1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국제뉴스/DB
국제뉴스/DB

(서울=국제뉴스) 김종환 기자 = 서울시 소방재난본부는 오는 15일 '부처님오신날'을 맞아 전통사찰에 대한 철저한 화재예방대책 추진과 특별경계 근무를 실시한다고 밝혔다.

우선 서울 시내 62개 전통사찰을 포함한 지정문화재 등 총 206개소에 대한 화재 안전조사와 안전컨설팅을 실시해 화재 예방은 물론 자율적인 안전체계를 구축하도록 지원한다.

이와 함께 지난달 22일(월)부터는 서울시내 전통‧일반사찰 381개 및 지정문화재 등 총 525개소에 대해 현장점검과 관계자 대상 안전지도도 시행 중이다.

전통사찰의 화재대응력 강화를 위한 훈련도 부처님오신날 전까지 실시한다. 소화전으로부터 다소 멀리 위치한 전통사찰의 특성을 감안해 소방차량 중계방수 기능을 활용, 신속하고 원활한 소방용수 공급과 진압 등에 집중할 계획이다.

아울러 부처님오신날 전날인 14일(화) 오후 6시부터 16일(목) 오전 9시까지는 특별경계근무에 돌입해 화재 등 비상 상황에 대비한다고 덧붙였다.

이 밖에도 사찰 주변 산불에 대비한 119소방헬기의 긴급출동 체계 및 대규모 연등 행렬 행사에 따른 안전사고 방지를 위한 자체 소방안전대책을 수립 시행하는 등 119구급대의 환자 이송체계도 빈틈없이 운용할 계획이다.

황기석 서울소방재난본부장은 "부처님 오신 날 봉축행사 등의 안전을 위해 화재예방과 경계에 최선을 다하겠다"며 "사찰 관계자도 화기취급 관리 등 화재안전에 대한 관심과 실천을 당부드린다"라고 말했다.


김종환 기자 gukjenews@hanmail.net

<국제뉴스에서 미디어N을 통해 제공한 기사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