용인특례시, 시각장애인 연주단 한빛예술단 초청 장애인식 개선 교육
용인특례시, 시각장애인 연주단 한빛예술단 초청 장애인식 개선 교육
  • 정기숙
  • 승인 2024.05.18 09:2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이상일 시장, “서로 배려하고 공감하며 차별 없는 따뜻한 생활공동체 만들자” 강조 -
이상일 용인특례시장이 17일 장애인식개선 교육에서 인사말을 하고 있다
이상일 용인특례시장이 17일 장애인식개선 교육에서 인사말을 하고 있다

 

용인특례시(시장 이상일)17일 시청 에이스홀에서 시각장애인 연주단인 한빛예술단을 초청해 공무원 655명을 대상으로 문화체험형 장애인식 개선 교육을 했다고 18일 밝혔다.

 

시는 이론 전달 위주로 진행되던 법정의무교육의 틀을 깨고 장애인이 펼치는 공연을 통해 자연스럽게 편견을 해소하고 예술적 공감대도 형성하도록 돕기 위해 지난해에 이어 두 번째로 이번 교육을 준비했다.

 

이날 교육은 엘가의 사랑의 인사’, 영화 레미제라블의 삽입곡인 ‘I dreamed a dream’ 등 한빛예술단이 선보이는 아름다운 클래식 선율과 함께 시각장애인 전문 강사의 스토리 중심의 강연, 시청각 체험 등으로 다채롭게 진행됐다.

 

이 시장은 기적의 오케스트라로 불리는 한빛예술단을 지난해에도 모셔서 장애인식 개선을 위한 문화체험형으로 교육했는데 후기가 압도적으로 좋게 나와 올해 또 모시게 됐다장애인과 비장애인이 서로 배려하고 공감하면서 차별 없는 생활공동체를 만들기 위해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이 시장은 국가가 최대 3년간 지원하는 장애인 평생학습제도의 기한 제한을 철폐했고, 장애인과 비장애인이 함께 이용할 수 있는 가상현실 스포츠 체험센터도 조만간 문을 연다장애인의 복지 증진을 위해 앞으로도 다양한 노력을 기울이겠다고 말했다.

 

올해로 창단 22년을 맞는 한빛예술단은 2003년 음악적 재능을 가진 시각장애인들이 모여 창단된 세계 유일의 시각장애인 예술단으로 지휘자와 전 단원이 악보 암기로 호흡을 맞추는 오케스트라로 이름을 알리고 있으며, 지금까지 연 100회 이상 수준 높은 공연을 펼치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