용인시청소년상담복지센터, 2024년 디지털미디어 피해 청소년 회복지원사업 실시
용인시청소년상담복지센터, 2024년 디지털미디어 피해 청소년 회복지원사업 실시
  • 정기숙
  • 승인 2024.05.20 20:4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미디어 과의존 청소년과 보호자에게 맞춤 치유서비스 제공-
디지털미디어 피해청소년 회복지원사업 안내문
디지털미디어 피해청소년 회복지원사업 안내문

 

재단법인 용인시청소년미래재단(이사장 이상일) 용인시청소년상담복지센터에서는 용인 지역의 청소년을 위해 2024년 디지털미디어 피해 청소년 회복지원사업을 실시한다.

 

이번 사업은 학령 전환기(4, 1, 1) 청소년들을 대상으로 학교에서 실시한 인터넷스마트폰 이용습관 진단조사 및 사이버도박 자가진단 결과에 따라, 주의위험군 청소년과 보호자를 대상으로 여러 가지 맞춤형 치유서비스를 제공하는 사업이다.

 

용인시청소년상담복지센터에서는 청소년들이 자율적으로 미디어 사용을 조절하고 올바른 미디어 사용습관을 형성하도록 돕기 위해 개인상담, 학교로 찾아가는 집단상담, 자녀의 올바른 미디어 사용 지도를 위한 부모교육 프로그램 등을 제공하며, 특히 디지털미디어 과의존과 함께 우울, 불안, ADHD 등 공존질환을 보이는 청소년은 종합심리검사 및 치료비를 지원받을 수 있다.

 

용인시청소년상담복지센터 관계자는 디지털미디어로 어려움을 겪는 청소년들에게 상담 및 치유서비스를 제공함으로써 청소년들의 건전한 미디어 사용을 유도하고 나아가 청소년들의 건강한 성장을 위해서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용인시청소년미래재단은 용인시가 출자출연한 청소년 전문기관으로 청소년상담복지센터, 청소년지원센터 꿈드림, 미래교육센터, 청소년수련관, 청소년수련원, 유림신갈수지 청소년문화의 집 등 8개 시설에서 청소년 활동상담보호복지 프로그램을 통해 용인시 청소년의 건강한 성장을 지원하고 있다.

 

학령 전환기 학년(4, 1, 1)이 아니더라도 디지털미디어로 인한 어려움을 겪고 있는 청소년이 있다면 용인시청소년상담복지센터에서 도움을 받을 수 있다. 관련 문의는 031-324-9300으로 전화하면 자세한 안내와 전화상담을 받을 수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