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원시, 10월까지‘찾아가는 인권교육’ 60회 연다
수원시, 10월까지‘찾아가는 인권교육’ 60회 연다
  • 한송희
  • 승인 2024.05.24 12:3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시민, 사회적 약자, 협업기관 종사자 등 1000여 명 대상으로… 6월 3일까지 신청해야
수원시청사 전경.
수원시청사 전경.

 

수원시(시장 이재준)6월부터 10월까지 60회에 걸쳐 찾아가는 인권교육을 운영한다.

 

찾아가는 인권교육은 수원시민(15명 이상으로 구성된 일반시민 또는 공동체), 아동·청소년·노인·여성·장애인·이주민 등 사회적 약자, 수원시 협업기관 종사자 등을 찾아가 인권교육을 하는 것이다.

 

시민을 대상으로 사회적 재난·주거권·기후 위기와 인권 등 새로운 인권 이슈와 혐오, 디지털 문해력, 디지털 성인권 등을 주제로 교육하고, 사회적 약자는 교육 대상에 따라 맞춤형으로 인권침해 사례, 구제 방안, 권리교육 등을 진행한다. 협업기관 종사자를 대상으로는 인권 감수성·인권 경영·직장 내 괴롭힘 예방 등을 주제로 교육한다.

 

교육 시간은 1회당 2시간이고, 교육 장소는 신청기관과 협의해 결정한다. 회차별 최소 교육 인원은 15명이다. 찾아가는 인권교육을 희망하는 시민, 기관은 63일까지 수원시 인권정책팀(031-228-2666)으로 신청하면 된다.

 

수원시 관계자는 찾아가는 인권교육은 교육 대상·신청기관 요청에 따라 일정과 주제·장소·교육방법 등을 정하고, 교육과정을 설계해 운영하는 맞춤형 인권교육이라며 새로운 인권 이슈를 시민들에게 소개하겠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