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원시, 관내 바이오 기업 수출 판로 개척 지원
수원시, 관내 바이오 기업 수출 판로 개척 지원
  • 고영봉 기자
  • 승인 2024.06.11 09:4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024 중소기업 미국 바이오박람회’에서 수원특례시관 운영하면 기업 지원… 수출상담 625만 달러, 수출확약 23만 달러 성과
‘2024 중소기업 미국 바이오박람회’에서 수원특례시관을 운영하고 있다.
‘2024 중소기업 미국 바이오박람회’에서 수원특례시관을 운영하고 있다.

 

수원시(시장 이재준)가 세계 최대 규모 바이오박람회인 ‘2024 중소기업 미국 바이오박람회에 참가한 수원시 6개 바이오 업체의 수출개척을 지원했다. 6개 업체는 232000달러(32000만 원) 규모 수출 확약, 6249300달러(86억 원) 규모 수출 상담을 하는 실적을 거뒀다.

 

수원시는 63~6일 미국 캘리포니아 샌디에이고컨벤션센터에서 개최된 ‘2024 중소기업 미국 바이오 박람회에서 수원특례시관을 운영하며 수원지역 바이오 분야 6개 중소기업체의 수출개척을 지원했다.

 

이번 박람회에 참가한 수원기업은 한국바이오셀프, 휴믹, 바이메듀스, 맘트, 네오리젠바이오텍, 타임바이오 등이다.

 

참가 업체들은 체외진단기, 동물실험 서비스, 영상처리기기, 디지털헬스케어, 화장품, 면역 관련 제품 등을 전시했다. 아시아, 유럽, 중동, 미주 바이어들과 현장에서 수출상담을 했다.

 

수원시는 참가 업체에 부스 임차료와 장치비, 항공·운송·통역 일부를 지원해 수출길을 확대하는 데 힘을 보탰다.

 

수원시가 바이오 박람회 참가를 지원한 것은 올해가 처음으로, 바이오 시장을 선점해 미래 성장 동력 확보하기 위한 전략으로 추진됐다.

 

2024 중소기업 미국 바이오 박람회는 전 세계 73개국에서 1540개 업체가 참여한 세계 최대 규모의 박람회다. 바이오 헬스케어, 진단기기, 의약품, 화장품, 치료제 등 바이오 관련한 품목을 취급한다. 올해 박람회에는 2만여 명이 참가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