도, 1기 신도시 재정비 소통 창구 ‘시민협치위원회’ 순회 간담회 진행
도, 1기 신도시 재정비 소통 창구 ‘시민협치위원회’ 순회 간담회 진행
  • 고영봉 기자
  • 승인 2024.06.11 10:1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정부, ’27년 첫 착공 목표의 선도지구 선정계획 발표, 1기 신도시 재정비 본격화
○ 경기도, 1기 신도시 재정비를 위한 주민 소통 강화 위해 ‘시민협치위’ 가동
○ 시민협치를 통해 주민들의 뜻이 재정비 정책에 반영되어 차질 없는 정비사업 추진 지원
간담회 현장사진
간담회 현장사진

 

경기도가 선도지구물량 선정으로 조속한 재정비의 흐름을 탄 1기 신도시에 대해 주민 소통체계 강화 방안으로 10일부터 13일까지 성남 분당 등 5곳에서 시민협치위원회 간담회를 진행한다.

 

도는 10일 오후 1시 성남시청에서 성남 분당 시민협치위원회 20명과 간담회를 열고 재정비 방안, 지역 현안 등에 의견을 청취했다. 특히 신도시 재정비가 단순한 아파트 재건축이 아니라 주민들의 삶을 담는 도시 재건축이 될 수 있도록 인생타운(AIP) 기후인구 변화에 대응하는 저탄소 복합개발 주거와 복지서비스 제공 등 경기도의 정비 비전을 주민들과 함께 공유했다.

 

앞서 도는 20228월 김동연 경기도지사가 발표한 ‘1기 신도시 재정비 관련 경기도 종합대책의 하나로 민·관 공감대 형성 등을 위한 경기도 시민협치위원회202211월부터 운영하고 있다. 시민위원은 시() 추천을 받아 도내 5개 신도시별 20명씩 총 100명으로 구성된다. 최초 구성 시 포함되지 않은 성남 분당도 최근 위원 위촉을 마쳤다.

 

이날 시민협치위원회에서는 선도지구 관련 내용이 주로 논의됐다. ‘선도지구란 지난해 12월 제정된 노후계획도시 정비 및 지원에 관한 특별법에 따라 노후계획도시 재건축 사업을 가장 먼저 진행하는 곳이다. 국토부는 오는 25일까지 선도지구 공모 세부 지침을 마련하고 공모를 거쳐 11월 중 선도지구를 선정할 계획이다.

 

국토교통부는 지난 5221기 신도시 선도지구 규모로 26천호를 기본으로 하되, 시의 판단에 따라 13천호를 추가할 수 있다고 발표했다.

 

도는 이날 성남 분당에 이어 12일 군포 산본(군포문화예술회관), 12일 안양 평촌(평촌동주민센터), 13일 고양 일산(로켓티어 공유오피스), 13일 부천 중동(4동주민센터) 등에서 시민협치위원회 간담회를 진행한다.

 

신창근 경기도 정비계획팀장은 앞으로도 주민들과 지속적으로 소통해 노후계획도시의 체계적 정비를 위한 제도적 기반 마련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