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부총리 만난 김동연, 도봉산~옥정 광역철도 등 주요 사업 3건 국비 지원 요청
경제부총리 만난 김동연, 도봉산~옥정 광역철도 등 주요 사업 3건 국비 지원 요청
  • 고영봉 기자
  • 승인 2024.06.20 22:4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20일 최상목 경제부총리와 정부서울청사서 면담
○ 도봉산-옥정 광역철도 조기 준공, 신안산선 복선전철 건설, 대중교통비 환급 지원 등 주요 교통망 확충 및 도민 교통비 부담완화를 위해 국비 확대 지원 건의
○ 세월호 희생자 추모를 위한 「안산 세월호 추모시설 건립」 사업 조속 추진 건의
김동연 도지사 최상목 경제부총리 간담회
김동연 도지사 최상목 경제부총리 간담회

 

동연 경기도지사가 20일 정부서울청사에서 최상목 경제부총리를 만나 도봉산~옥정 광역철도 조기 준공 등 주요 사업 3건에 대한 국비 지원을 요청했다.

 

김동연 지사는 20일 정부서울청사에서 최상목 부총리를 만나 철도 등 SOC 사업에 대해 정부의 협조와 지원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최상목 부총리는 경기도 건의 사업에 대해 적극 검토하겠다고 답했다.

 

김동연 도지사 최상목 경제부총리 간담회
김동연 도지사 최상목 경제부총리 간담회

 

이번 면담은 2025년도 정부 예산 편성을 앞두고 정부가 고강도 지출 구조조정 집행 의지를 피력한 상황에서 경기도 주요 사업의 중요성과 국비지원의 필요성을 설명하기 위해 마련됐다.

 

도봉산~옥정 광역철도 건설사업은 서울시 7호선 도봉산역에서 장암역과 의정부경전철 탑석역을 경유해 양주시 고읍지구까지 연결하는 총 15.1km 구간의 단선 전철을 건설하는 사업이다. 경기북부지역의 수도권 출퇴근 시간을 30분가량 단축하는 필수 교통 기반 시설이다. 이를 위해 김 지사는 2026년 상반기 조기 준공을 위한 국비 1275억 원 지원을 건의했다.

 

신안산선 복선전철 사업은 안산 한양대역에서 광명역을 거쳐 서울 여의도 역에 이르는 30km 전 구간과 장래역에서 원시, 시흥시청, 광명역으로 어지는 13km 일부 구간을 포함, 44.7km 구간을 잇는 전철로를 건설하는 공사다. 20199월 착공식을 열었으며, 김 지사는 2025년 준공을 위해 국비 5297억 원 반영을 요청했다. 도는 신안산선 전철 건설이 완공면 현재 수도권 서남부 도심 교통난 해소와 교통 여건이 크게 개선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사업 개시 45일 만에 ‘The 경기패스가입자 수 70만 명을 돌파하는 등 이용 수요 증가에 따라 도민의 교통비 부담 완화를 위한 대중교통비 환급 지원사업 국비 1199억 원 지원을 건의했다.

 

특히 김 지사는 건립이 지연된 안산 세월호 희생자 추모시설을 20264세월호 참사 12주기에 맞춰 준공하기 위한 국비 180억 원을 반드시 반영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한편 경기도는 올해 185638억 원의 역대 최대 규모의 국비를 확보했다. 도는 내년도 국비 확보를 위해 기획재정부 등 중앙부처를 지속 방문 건의하고 지역 국회의원들과도 긴밀한 공조 체계를 유지해 연말까지 총력을 다해 대응할 계획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