추경호, 법사·운영위 1년씩 번갈아 맡자 공개 제안
추경호, 법사·운영위 1년씩 번갈아 맡자 공개 제안
  • 국제뉴스
  • 승인 2024.06.19 14:5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국회는 끊임없이 대화와 협상, 양보해가면서 협치 이뤄내는 것이 의회 민주주
▲추경호 국민의힘 원내대표/국제뉴스DB
▲추경호 국민의힘 원내대표/국제뉴스DB

(서울=국제뉴스) 구영회 기자 = 추경호 국민의힘 원내대표는 "국회 법제사법위원회와 운영위원회를 1년은 더불어민주당이 맡고 1년 뒤 2년 차에는 국민의힘으로 돌려달라"고 마지막으로 공개 제안했다.

추경호 원내대표는 19일 기자들과 만나 "법사위와 운영위를 1년씩 바꿔서 순차적으로 맞자 하는 안을 다시 제안한다"고 말했다.

이어 "지금까지도 민주당이 국민의힘의 여러 제안을 거부해오며 한치의 양보도 없이 지금까지 당초 방침을 밀어붙이고 있는데 하루라도 국회를 정상화시키고 여야 협치를 복원시킨다 하는 차원에서 국민의힘은 수정 제안하는 것"이라고 강조했다.

추경호 원내대표는 "법사위와 운영위를 1년은 민주당이 맡고 그다음 1년은 국민의힘에서 맡아서 운영하자 이것이 국민의힘의 공개 재안이라며 민주당의 전향적인 검토 수행을 당부드린다"고 말했다.

추경호 원내대표는 '민주당이 이 제안을 거부 시 어떤 방안이 있느냐'는 질문에 "국회는 끊임없이 대화와 협상, 서로 조금씩 양보해가면서 협치를 이뤄내는 것이 의회 민주주이고 대한민국의 국회 역사가 흐르고 있다"고 답변했다.

또한 이번 제안을 마련하게 된 계기에 대해 "국회는 대화와 타협 그것이 곧 협치다 생각하기 때문에 우리 국민들이 바라는 정치 우리 국회의 모습으로 한걸음이라도 더 가가가기 위해서 여당인 제가 책임감을 갖고 지금 여러 안을 고민하고 그레서 양보 타협안을 지금 제시 하고 있는 것"이라고 부연했다.


구영회 기자 asianews24@gmail.com

<국제뉴스에서 미디어N을 통해 제공한 기사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