용인특례시, 재난관리평가 전국 최초 3년 연속‘대통령 표창’
용인특례시, 재난관리평가 전국 최초 3년 연속‘대통령 표창’
  • 정기숙
  • 승인 2024.07.10 06:3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대통령 표창 수상과 함께 재정 인센티브 2억 4,500만원 받아 -
- 이상일 시장“시정의 모든 분야에서 시민 안전을 최우선으로 정해 투자 아끼지 않을 것”-
용인특례시청사 전경
용인특례시청사 전경

 

용인특례시(시장 이상일)는 행정안전부가 주관하는 ‘2024년 재난관리평가에서 최우수기관으로 선정돼 전국 최초로 3년 연속 대통령 표창을 수상하게 됐다고 10일 밝혔다. 시는 부상으로 특별교부세 24,500만 원을 지원받는다.

 

행정안전부는 재난 및 안전관리기본법에 따라 2005년 부터 중앙정부, 지방자치단체, 공공기관 등 332개 재난관리책임기관의 재난관리 역량을 진단하는 종합평가를 해오고 있다.

 

시는 각종 재난 상황에 대한 전문적인 대응 체계 구축에 집중해 역량을 인정받았다. 특히 재난 상황 발생 시 실시간 대응이 가능한 스마트시티통합플랫폼구축과 함께 전국 유일의 안전 협업 모델인 안전문화살롱을 기획·운영해 높은 평가를 받았다.

 

, 재난을 예방하기 위해 다방면으로 노력했을 뿐아니라 재난 발생 시 피해자들에 대한 지원체계와 응급 구호 역량을 강화한 점도 높게 평가 됐다.

 

시는 스마트시티통합플랫폼의 경우 타 기관에서 운영 시스템을 참고해 갈 만큼 성공적으로 운영되고 있는 것으로 자평하고 있다.

 

이상일 용인특례시장은 시정의 모든 분야에서 시민의 안전을 최우선으로 해야 한다는 방침을 세우고 안전 부분만큼은 투자를 아끼지 않았다, “안전 도시를 만드는데 시 단독으로 하는 것보다 유관기관과 힘을 모으면 더 큰 성과를 낼 것으로 판단해 용인 동·서부 경찰서 등과 안전문화살롱을 열어 좋은 성과를 냈다고 설명했다.

 

이 시장은 또 안전한 통학 환경을 조성하고 안전한 공동주택을 만드는 등 안전을 위한 투자는 앞으로도 계속될 것이라고 밝혔다.

 
 
 
 
 
 
 
 
#수원뉴스 #재난관리평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