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승찬 국회의원, “수지 방음유리판 안전 재검증 주민 참여 필요해”
부승찬 국회의원, “수지 방음유리판 안전 재검증 주민 참여 필요해”
  • 한상훈
  • 승인 2024.07.10 17:4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용인시 방음터널 유리판 품질 재검증에 나서기로 결정했으나, 주민 미참여 논란 부승찬 “제3의 객관적인 기관의 재검증과 주민 참여 보장되어야”
부승찬 국회의원
부승찬 국회의원

 

용인시가 수지 방음터널(포은대로, 성복1, 신대지하차도, 상현지하차도, 성복지하차도) 방음유리 손상에 대해 품질 재검증에 나서기로 한 데 대해 부승찬 더불어민주당 용인시병 국회의원은 용인시가 방음유리 안전문제 해결에 뒤늦게나마 뛰어든 것이 다행스럽다면서도 객관성을 담보할 수 있는 제3의 기관의 재검증과 모니터링 과정 등에 주민들의 참여를 반드시 보장해야한다라고 강조했다.

 

용인시는 73수지구 방음터널 정비공사 관급자재(방음판) 품질 조사 계획을 수립했다. 이는 부승찬 의원을 비롯해 주민과 지역 언론 등이 지속적으로 안전문제를 지적하며 재검증을 요구한 데 따라 이뤄진 조치다.

 

부승찬 의원실은 지난달 18일 용인시청으로부터 대면보고를 받는 과정에서 용인시 측에 재검증을 강력하게 요구한 바 있다. 방음유리판이 아주 약한 외력에 의해 깨진 것은 아닌지, 또 깨진 방음유리판 모양이 KS 안전기준에 부합한지 재검증을 통해 확인해야한다고 전한 것이다.

 

부승찬 의원은 이상일 용인시장과 김병록 용인서부경찰서장에게 방음유리판 안전 재검증이 필요한 이유를 직접 설명하고, 신속한 조치를 당부하기도 했다.

 

해당 방음유리는 표면압축응력 축소변경(220MPa40~80MPa)2배 가량 단가감축(135,00062,530)으로 안전문제가 제기됐다. 게다가 설치되자마자 3곳에서 파손사실이 확인되어 부실공사 의혹과 더불어 재검증 요구가 커졌다. 특히 깨진 방음유리는 통상 이 종류의 유리가 알알이 파손되어 보행자나 차량의 손상이 최소화되는 것과 달리 날카롭게 깨져 주민들의 우려가 증폭되기도 했다.

 

부승찬 의원은 재검증 과정에서 방음유리판의 파손형태가 시험성적서와 동일한지 철저하게 검증해야한다라며 용인시는 사고 발생 후 대응하는데 급급할 것이 아니라 도로교통안전에 대해 종합적인 대책을 신속하게 마련해야 한다라며 서울시 방음벽 디자인 가이드라인벤치마킹이 필요하다라고 말했다.

 

서울시는 매년 서울시 방음벽 디자인 가이드라인을 수립해 방음유리판의 강도 기준 등을 책정해 서울시가 발주하는 방음판 교체공사에 적용하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