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방 소멸 막으려면 지방분권, 균형발전 이뤄져야”
지방 소멸 막으려면 지방분권, 균형발전 이뤄져야”
  • 한상훈
  • 승인 2019.09.04 00:2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전국시장군수구청장협의회장 염태영 시장, 전남협의회 회의 참석-
염태영 시장이 전남시장군수협의회 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염태영 시장이 전남시장군수협의회 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염태영(전국시장군수구청장협의회장) 수원시장은 지방 소멸을 막으려면 지방분권과 균형발전이 반드시 이뤄져야 한다고 강조했다.

 

3일 전남 진도군 쏠비치호텔&리조트에서 열린 전국시장군수구청장협의회 전남협의회 회의에 협의회장으로 참석한 염태영 시장은 전라남도 22개 시·군 중 15개 시·군이 소멸 위험 진입 단계라고 알고 있다면서 지방 소멸의 가장 큰 이유는 지방분권과 균형발전이 제대로 이뤄지지 않았기 때문이라고 진단했다.

 

한국고용정보원의 한국의 지방소멸 2018’에 따르면 지난해 기준 전남의 지방소멸위험지수는 0.47로 전국 17개 광역 시·도 가운데 유일한 소멸 위험지역이다. 22개 기초 자치단체 중 고흥군은 소멸고위험 지역으로 분류됐고, 신안 등 15개 시·군은 소멸위험진입 단계, 광양시를 제외한 다른 6개 시·군도 모두 주의단계다.

 

염태영 시장은 전남뿐 아니라 많은 지자체가 저출산·고령화로 인해 인구가 줄고 있다라며 지역균형발전, 자치분권을 이루기 위해 226개 기초지방정부가 힘을 모으자고 당부했다. 이어 전국시장군수구청장협의회가 앞장서서 돌파구를 찾겠다고 약속했다.

 

한편 이날 회의에 참석한 기초지자체장들은 광역지자체와 매칭 사업 증가로 기초지자체의 재정 형편이 날로 악화되고 있다광역지자체와 기초지자체 간 매칭 사업비 보조 비율을 검토할 필요가 있다고 입을 모았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