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원시, “A아파트 정화조 배기덕트 사고 수습은 민·관이 함께 문제를 해결한 좋은 사례”
수원시, “A아파트 정화조 배기덕트 사고 수습은 민·관이 함께 문제를 해결한 좋은 사례”
  • 권승균
  • 승인 2019.09.08 16:2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수원시, ‘권선구 A아파트 정화조 배기덕트 탈착 관련 추진결과 보고회’-

◦8월 18일 사고 발생, 22일 철거 완료, 9월 2일 마감·도색 완료

◦“주민 협조 덕분에 철거작업 원활하게 진행할 수 있어”

◦19~27일, PC 공법으로 건축한 관내 6개 아파트 단지 안전점검
환기구조물을 철거하는 모습.
환기구조물을 철거하는 모습.

 

수원시는 6일 시청 재난안전상황실에서 권선구 A아파트 정화조 배기덕트 탈착 관련 추진결과 보고회를 열고, 지난 8월 일어났던 A아파트 환기구조물 사고 수습과정을 되짚었다.

 

A아파트 환기구조물 탈착 사고는 지난 818일 저녁 일어났다. A아파트 단지 한 동(15)의 본건물과 접합된 정화조 배기덕트 연결 부분이 벌어져(1~2라인 7~15층 구간) 배기덕트 붕괴 위험이 있었다. 구조물이 붕괴하면 대형사고로 이어질 수 있는 위험한 상황이었다.

 

수원시는 구조물이 접해 있는 해당 동 1~2라인 주민들을 긴급 대피시키고, A아파트 관리사무소에 재난현장통합지원본부를 설치해 긴급대응·주민지원 체계를 구축했다.

 

전문가가 정밀안전진단을 해 철거를 결정했고, 사고 4일 만인 8 22일 오후 150분 철거를 완료했다. 환기구조물을 떼어 낸 벽면 수리·도색 작업은 92일 마무리했다.

 

수원시 공직자, 봉사자들은 18일부터 23일까지 24시간 재난현장통합지원본부와 구조물 탈착이 일어난 현장을 지켰다.

 

또 주민 설명회, 주민과의 대화, 문자메시지, 수원시 SNS 등으로 주민들에게 진행 상황을 틈틈이 알렸고, 염태영 시장은 개인 SNS(페이스북)7차례에 걸쳐 상세하게 사고 수습 과정을 전했다.

 

조무영 수원시 제2부시장이 주재한 이날 보고회에는 이영인 도시정책실장 등 수원시 공직자, 홍종수 부의장을 비롯한 수원시의원, 소방관, 경찰관, 자원봉사자, 건물 안전진단을 했던 전문가, A아파트 입주자 대표 등이 참석했다.

 

조무영 제2부시장은 “A아파트 정화조 배기덕트 사고 수습 과정은 민과 관이 혼연일체가 돼 문제를 해결한 좋은 사례라고 평가했다. 이어 이런 사고가 또 나지 않는다는 보장이 없다면서 이번 사고를 계기로 재난 대응 시스템을 어떻게 보완해야 할 것인가를 고민하자고 말했다.

 

이영인 도시정책실장은 철거 전 아파트 본건물과 환기 구조물을 밴드로 고정하는 전도(顚倒) 방지 작업을 할 때 주민들이 집을 개방해주시며 협조해 주신 덕분에 원활하게 진행될 수 있었다불편을 감수하고 협조해주신 주민 여러분께 감사드린다고 말했다.

 

A아파트 입주자대표회의 회장은 마음을 다해 밤낮없이 주민 안전을 지키는 수원시 행정을 보고 놀랐다며 고마움을 전했다.

 

수원시는 919일부터 927일까지 A아파트와 같이 PC(precast concrete) 공법으로 지은 관내 6개 아파트단지를 대상으로 안전점검을 할 예정이다.

 

또 이번 사고 대응 과정을 담은 백서를 만들어 재난사고 대응 매뉴얼로 활용할 예정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