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친환경농산물유통센터 찾은 이재명, “개학연기로 농업인 고통 커, 새로운 유통 방법 찾아야”
경기친환경농산물유통센터 찾은 이재명, “개학연기로 농업인 고통 커, 새로운 유통 방법 찾아야”
  • 조진모 기자
  • 승인 2020.03.25 09:0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이재명 지사, 24일 경기친환경농산물유통센터 방문해 꾸러미지원사업 점검
- ‘친환경 농산물 꾸러미’ 판매 지원. 23일 첫 날 평소 매출대비 3천배 팔려
- 이 지사 “귀한 작물을 주부들에게 직접 전달할 수 있는 새로운 방법도 찾아보겠다” 밝혀
현장방문한 이재명 지사
현장방문한 이재명 지사

 

이재명 지사는 24일 오후 광주시 곤지암읍 경기친환경농산물유통센터를 방문해 꾸러미 지원사업추진현황을 점검하고 관계자들을 격려했다.

경기친환경농산물유통센터는 코로나19로 피해를 겪는 도내 학교급식 납품 농가를 돕기 위해 농산물 꾸러미를 판매해 큰 호응을 얻고 있다.

이 지사는 이날 모두가 어려울 때 개학이 연기되면서 농업인들이 겪는 고통이 너무 큰 것 같다가능하면 기존의 방식 외에 여러분들이 농사를 지은 귀한 작물들을 주부들에게 직접 전달할 수 있는 새로운 방법도 더 찾아보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이어 그는 코로나19와 같은 재난사태 시 대응할 수 있는 새로운 농식품 유통망을 만들어야 한다고 덧붙였다.

경기도는 지난 경기농식품유통진흥원, 경기도친환경농업인연합회와 함께 도내 코로나19 피해 농가를 돕기 위해 시금치, 얼갈이, 아욱, 깻잎, 상추, 대파 등 엽채류 11개 품목을 담은 4kg짜리 친환경 농산물 꾸러미한 상자를 2만 원에 판매했다. 당시 준비된 물량 7,183개가 불과 두 시간 만에 전부 판매될 정도로 뜨거운 관심을 받았다.

이 지사도 페이스북, 인스타그램 등 사회관계망서비스(SNS)를 통해 착한 소비에 동참해 달라며 홍보에 적극 나서 완판에 힘을 보탰다.

이어 23일부터는 완판 감사이벤트를 진행, 농산물 꾸러미 15,000상자, 경기미 2만 포대, 잡곡 3만 세트를 경기농특산물 온라인 장터인 네이버 스마트스토어 마켓경기(: 든든상회, dndnmarket.co.kr)’를 통해 판매하고 있다. 판매 첫날인 23일 평소 매출의 3천배에 이르는 판매고를 올릴 정도로 폭발적 반응을 얻고 있다.

이 지사는 경기친환경농산물유통센터 방문에 이어 강위원 경기농식품유통진흥원장, 구희현 학교급식 운영위원회 위원장, 경기도내 농업인들이 함께한 가운데 간담회를 갖고 코로나19로 인한 친환경 학교급식과 농민들의 어려움 등을 청취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