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지원 국정원장 임명…"국정원 흑역사 종식"(종합)
박지원 국정원장 임명…"국정원 흑역사 종식"(종합)
  • 한치호 기자
  • 승인 2020.07.28 23:3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박지원 국가정보원장 후보자가 지난 27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 정보위 전체회의에서 열린 국정원장 후보자 인사청문회에서 의원들 질의에 답하고 있다. /뉴스1 © News1 박세연 기자


(서울=뉴스1) 구교운 기자 = 문재인 대통령은 28일 박지원 국가정보원장 후보자에 대한 임명안을 재가했다. 박 원장의 임기는 29일 시작된다.

문 대통령은 이날 오후 5시50분쯤 박 원장 임명을 재가했다고 강민석 청와대 대변인이 밝혔다.

앞서 국회 정보위원회는 이날 오후 전체회의를 열고 박 후보자에 대한 인사청문경과보고서를 채택했다. 이날 회의에는 미래통합당 소속 의원들은 불참한 채 여당 의원들만 참석했다.

여야는 2000년 6·15 남북정상회담 직전 '비밀 이면합의서'의 진위 조사 여부를 두고 대립했다.

통합당은 정보위 소속 의원들은 Δ이면합의서의 진위 조사 Δ박 후보자의 학력 위조 문제에 대한 교육부의 감사를 청문보고서 채택을 위한 조건으로 제시했다.

하지만 민주당은 "후보자가 강력하게 부인하고 있고, 야당에서도 다른 증거를 내놓지 못하고 있어 청문보고서 채택을 연기할 수 없는 상황"이라며 전체회의를 열고 보고서를 채택했다.

앞서 국회 외교통일위원회도 지난 24일 통합당 의원들이 불참한 가운데 전체회의를 열고 이인영 통일부장관 후보자에 대한 인사청문경과보고서를 채택했고, 문 대통령은 27일 이 장관 임명안을 재가했다.

박 원장은 임명 재가 시점쯤 '박지원, 국정원 흑역사를 종식시켜라'라는 제목의 언론 칼럼을 자신의 페이스북에 올리며 국정원장 임명 각오를 간접적으로 밝혔다.

칼럼에는 "어떤 대통령도 정권이 연장되기를 바란다. 국정원은 그런 대통령의 마음을 헤아려 앞잡이 노릇을 해왔다고 해도 과언이 아니다"라며 "문 대통령도 국정원 개혁을 약속했고, 서훈 전 국정원장이 상당 부분 개혁을 완수했다고 한다. 박 후보자가 국정원장에 취임하면 그 같은 기조를 이어 나가야 한다"고 강조했다.

또 "남북관계 개선에 일등 공신이 돼야 한다"며 "박 후보자는 그 역할의 적임자로 여겨진다"고 평가했다.

마지막으로 "많은 문제를 야기한 국정원의 특활비에 대해서도 오해를 사지 않도록 투명하게 집행하기 바란다"며 "그동안 역대 국정원장 6명이 구속되는 불편한 역사를 갖고 있다. 박지원이 6·15 남북정상회담 개최에 혁혁한 공을 세웠듯이, 국정원 개혁에도 큰 이정표를 남기기 바란다"고 당부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