염태영 우려에 이재명 “경기남부에 소홀함 없도록 할 것”
염태영 우려에 이재명 “경기남부에 소홀함 없도록 할 것”
  • 한연수
  • 승인 2021.02.18 22:0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재명 경기도지사 페이스북./© 뉴스1


(경기=뉴스1) 송용환 기자 = 경기도 산하 공공기관의 3차 이전과 관련한 염태영 수원시장 우려에 이재명 지사가 “소홀함이 없도록 할 것”이라고 답했다.

이 지사는 18일 오후 자신의 SNS에 올린 ‘경기남부지역 행정서비스에도 소홀함이 없도록 할 것입니다’라는 제목의 글에서 자신의 입장을 밝혔다.

이 지사는 “‘경기 남부권 도민의 행정서비스 접근권을 위한 대안 마련’이 필요하다는 염 시장의 말씀에 전적으로 동의한다”며 “이중·삼중의 중첩된 규제를 받아온 동·북부지역의 특별한 희생에 특별한 보상을 추구하는 과정에서 남부권이 거꾸로 역차별 받는 일은 없어야 하기 때문”이라고 말했다.

이 지사는 지난 17일 Δ경기주택도시공사 Δ경기신용보증재단 Δ경기도경제과학진흥원 Δ경기연구원 Δ경기농수산진흥원 Δ경기복지재단 Δ경기도여성가족재단의 동·북부지역 이전을 발표했다. 이들 기관은 모두 수원에 위치하고 있다.

이에 염 시장은 같은 날 자신의 SNS를 통해 “공공기관의 북부 이전으로 남부권 도민의 행정서비스 접근권이 제한받지 않기를 바란다”는 우려를 표시한 바 있다.

이 지사는 “결론적으로 우려하는 문제는 없을 것으로 판단된다. 우선 7개 공공기관이 동·북부로 이전한 후에도 경기남부권역에는 수원의 경기아트센터를 비롯한 13개 기관이 존치한다”고 전했다.

이 지사는 “경기남부권역의 경우 지점(본부와 센터)은 존치해 남부권 도민의 행정서비스 접근에 불편을 최소화 할 것”이라고 다짐했다.

이어 “경기주택도시공사, 경기신용보증재단의 광교에 예정된 공공청사는 최적의 입지 조건을 갖추고 있어 국내외 유수 기업과 기관의 유치가 가능하다”며 “경기도청이 신축(광교신청사)으로 옮기고 난 뒤 구 청사 건물은 공공서비스 입주기관을 유치해 경기남부권역의 행정서비스 접근성을 충분히 보완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 지사는 글을 마치며 “새롭게 도래할 사회에서 공공의 역할은 더욱 중요해질 것이다. 이에 따라 이미 인프라가 구축된 경기 남부권의 기능 또한 확대될 것”이라며 “지역 간 균형발전의 과업은 이해가 얽힌 모든 지역 간의 소통과 협의를 거쳐야 함을 명심하겠다. 열린 마음으로 다양한 의견을 경청하겠다”고 밝혔다.

도는 지난해 9월 Δ경기교통공사 Δ경기도일자리재단 Δ경기도시장상권진흥원 Δ경기환경에너지진흥원 Δ경기도사회서비스원 등 5개 공공기관의 주사무소를 시·군 공모를 통해 선정하고 양주시와 동두천시, 양평군, 김포시, 여주시로 각각 이전 중이다.

도는 앞서 지난 2019년 12월 고양시와 업무협약을 맺고 2025년까지 Δ경기관광공사 Δ경기문화재단 Δ경기도평생교육진흥원 등 3곳의 공공기관을 ‘고양관광문화단지’에 이전하기로 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