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살려주세요" 신고받고 출동한 경찰 뒷짐진 사이 신고여성 피살
"살려주세요" 신고받고 출동한 경찰 뒷짐진 사이 신고여성 피살
  • 현경환
  • 승인 2021.02.20 23:0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News1 DB


(광명=뉴스1) 이상휼 기자 = 흉기로 살해 위협을 받던 여성이 112에 다급하게 신고했지만, 경찰은 현장 주변에서 주머니에 손을 꽂거나 뒷짐을 진 채 천천히 배회하다가 이 여성을 구할 수 있었던 골든타임 놓쳤다.

경찰의 현장 출동 명령 중 가장 긴급한 단계인 '코드제로'가 발동됐지만, 경찰은 50여분 만에 신고장소를 찾아 범인을 검거했고, 결국 신고했던 여성은 흉기에 찔려 살해됐다.

20일 경찰에 따르면 지난 17일 오전 1시께 경기도 광명시 광명5동의 주택가에서 50대 여성 A씨가 '흉기로 위협받고 있다. 살려달라'며 112로 신고했다. A씨는 범인인 B씨(50대)가 담배를 피우느라 잠시 집 밖에 나간 동안 경찰에 신고했던 것이다.

경찰은 '코드제로'를 발동했다. 10분 만에 신고장소 앞에 도착한 경찰관들은 그러나 신고장소를 제대로 찾지 못해 수차례 주변을 배회했다.

CCTV에는 경찰관들이 주머니에 손을 꽂거나 뒷짐을 진 채 범행장소 앞을 천천히 걸어다니는 모습이 찍혔다. 경찰은 신고받은지 50분 만에 범행장소를 찾아 진입해 B씨를 검거했다.

하지만 A씨는 흉기에 수차례 찔러 숨진 상태였다.

B씨는 "말다툼하다가 화가 나서 범행했다"고 진술한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은 B씨를 살인 혐의로 구속했다.

경찰 관계자는 코드제로가 발동된 상황에서 현장에 출동한 경찰관이 주머니에 손을 넣거나 뒷짐을 진 모습은 부적절하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