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재명 확고한 '공공기관 이전' 다짐에 북·동부 "환영·반색"
이재명 확고한 '공공기관 이전' 다짐에 북·동부 "환영·반색"
  • 한연수
  • 승인 2021.02.22 08:4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뉴스1


(경기=뉴스1) 이상휼 기자 = 이재명 경기도지사가 '경기 남·북부 균형발전' 차원에서 추진하는 '공공기관 이전'에 동·북부 주민들이 반색했다.

비록 이 지사가 경기도를 둘로 나누는 '분도'에는 반대해 아쉬움을 나타내는 여론도 있다. 하지만 일단 주요 산하기관들이 상대적 소외지역인 '동·북부'로 이전한다는 점에 높은 기대감을 걸고 있다.

이미 도는 지난해 1·2차 공공기관 북부 이전을 진행했으며, 올해 추가로 7개 기관을 동·북부로 이전하겠다는 계획이다.

7개 기관은 Δ경기주택도시공사 Δ경기신용보증재단 Δ경기도경제과학진흥원 Δ경기연구원 Δ경기농수산진흥원 Δ경기복지재단 Δ경기도여성가족재단이다.

이 기관들의 총 근무자 수는 1100여 명으로 지난해 1·2차 이전 기관의 근무자 수를 합친 규모와 비슷하다.

해당 기관은 모두 수원시에 위치하고 있어 해당 기관 노조와 경기도의회 수원지역 의원들은 이전에 반대하며 반발하고 있다.

이 지사는 "수원에 집중된 공공기관들을 이전하는 것은 공정성과 균형발전을 위한 조치"라며 "세 차례에 걸친 공공기관 이전에도 여전히 경기남부에 상당수의 공공기관이 남는다"고 반박했다.

이 지사는 지난 20일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균형발전을 위한 최소조치, 공공기관 이전은 흔들림이 계속된다"며 "경기북부는 국가안보를 위해 수십년간 군사규제, 경기동부는 수도권 식수 때문에 상수원 규제를 당했다"고 지적했다.

이어 "공정한 세상을 지향하는 경기도의 도정구호가 특별한 희생에 특별한 보상인데 특별한 희생을 치르는 경기북동부에는 인사, 재정, 정책, 인프라, 산업, 기업유치, 문화체육 환경 등에서 더 배려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또한 "과도한 수도권 집중을 방치하면 국가적 잠재력이 훼돈되고 큰 손실을 자초한다. 국토 균형발전을 미래를 위한 핵심과제이기 때문에 행정수도 이전도 계속돼야 한다"고 덧붙였다.

 

 

 

 

 

이재명 경기도지사와 경기북부 시장들 왼쪽부터 박윤국 포천시장, 최용덕 동두천시장, 안병용 의정부시장, 이재명 경기도지사 2020.6.4/뉴스1 © News1 경기사진공동취재단

 

 


이 지사의 확고한 공공기관 이전 방침에 경기북동부 주민들은 일제히 반기고 있다.

의정부시, 양주시, 포천시, 동두천시 등의 지자체는 시장 명의로 입장문을 내고 환영했다.

해당 지자체장들은 "이 지사의 이번 결정은 355만 도민이 거주하는 경기북부의 실질적인 발전을 견인하는 마중물"이라며 "도정철학인 '특별한 희생에 대한 특별한 보상'의 실현이 경기북부의 미래 성장과 균형발전을 이끌 것"이라고 기대했다.

주민들도 각종 지역 기반 인터넷 커뮤니티 등을 통해 힘을 보태 '1개 기관이라도 유치하자'면서 주민들 차원의 유치 움직임을 보이고 있다.

남양주지역민들은 "남양주는 3기 왕숙신도시가 들어서고, 현재 73만 인구에 도시 발전 가능성이 전국 최고 수준"이라며 "넓은 면적을 보유한 남양주는 공공기관 입지의 최적지"라고 주장했다.

교통인프라 구축과 함께 주요 공공기관, 대형 상업시설이 들어서면 해당 지역은 생활의 편리성과 경제적 가치가 늘어나기 때문에 이번 3차 공공기관 이전에 거는 경기북동부 주민들의 기대감이 높다.

이전 대상지역은 고양·남양주·의정부·파주·양주·구리·포천·동두천·가평·연천·김포·이천·양평·여주·광주·안성·용인 등 경기북·동부 접경지역과 자연보전권역 17개 시·군으로 한정했으며 공모를 통해 결정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