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원시, 주민 추천으로 동장 뽑는 '동장 주민추천제' 도입
수원시, 주민 추천으로 동장 뽑는 '동장 주민추천제' 도입
  • 수원뉴스
  • 승인 2018.11.24 16:1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동장 주민추천제 2019년 4개동에 도입, 2021년까지 8개동 확대 -

수원시가 2019년부터 주민들이 추천한 공직자를 동장으로 임명하는 동장 주민추천제를 도입한다.

 

 

동장 주민추천제는 동 단체원, 일반 주민 등으로 이뤄진 주민 추천인단’ 150여 명이 후보자를 선정해 임명권자인 시장에게 추천하는 제도다.

 

 

수원시는 내년 초 구별 1개씩 대상 동을 선정(4개 동)하고, 동장 후보를 공모한 후 후보자 토론을 거쳐, 주민 추천인단이 선정한 공무원을 2019년 하반기 인사에서 동장으로 임용할 예정이다.

 

 

수원시는 지역주민 요청이 있거나 지역 현안이 있는 동을 대상 동으로 지정할 계획이다. 수원시 5(승진 예정) 공무원이 동장 후보에 응모할 수 있다.

 

 

동 주민 10여 명으로 구성될 동장 추천 운영위원회가 주민 추천인단을 모집한다

 

후보자는 동 운영 비전을 제시하고, 후보자 간 토론회도 한다.

 

주민추천인단이 동장 후보자를 선정하고, 인사부서에 결과를 통보하면 시장은 해당 공무원을 동장으로 임명한다.

 

 

수원시는 20194개 동에서 동장 주민추천제를 시범 시행한 후 20202개 동, 20212개 동에 추가로 도입할 계획이다.

 

 

홍사준 수원시 기획조정실장은 주민이 직접 동장을 추천하면 마을에 대한 관심이 높아지고, 주민 참여도 활성화될 수 있다동장 주민추천제는 더 좋은 마을을 만드는 데 도움이 될 것이라고 기대했다.

 

 

염태영 수원시장은 동장은 집행위주의 행정에서 벗어나 주민의 눈높이에 맞는 마을행정가의 역할을 해야 한다면서 민선 7기 시민 약속사업인 동장 주민추천제는 직접 민주주의를 실현할 수 있는 제도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