野 "드루킹 수혜자 문재인 대통령…입장 밝혀야" 맹공
野 "드루킹 수혜자 문재인 대통령…입장 밝혀야" 맹공
  • 고영봉 기자
  • 승인 2021.07.22 10:5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준석 국민의힘 대표가 22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 2021.7.22/뉴스1 © News1 오대일 기자


(서울=뉴스1) 박기범 기자,유새슬 기자 = 보수 야권은 22일 김경수 경남도지사가 지난 대선 과정에서 '드루킹'과 댓글 여론조작을 공모한 혐의로 징역 2년이 확정된 데 문재인 대통령과 더불어민주당의 책임을 물으며 맹공을 퍼부었다.

이준석 국민의힘 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젊은 세대가 구(舊) 문재인과 현(現) 문재인을 대비하며 조롱하는 일이 발생하지 않게 즉각적인 사과를 부탁한다"며 문 대통령의 사과를 요구했다.

이 대표는 문 대통령이 당시 새정치민주연합(더불어민주당 전신) 대표 시절 이른바 '국정원 댓글 사건'을 두고 청와대 차원의 입장 표명을 요구한 점을 대해서도 "대통령께서는 일관된 말씀으로 국가의 질서를 세워 달라"고 문 대통령을 직격했다.

이 대표는 또 "이번 판결은 충격이 아니었다. 민주당 대권주자와 당직자들이 일제히 김 지사의 범죄행위를 옹호한 것은 충격"이라며 "경남도민에 입힌 피해, 선거 공정성 침해, 정치 이미지에 피해 입은 홍준표·안철수에게 진정성 있는 사과를 해야 한다"고 했다.

김기현 원내대표는 "이 거대한 범죄를 (김경수 당시) 수행비서가 단독으로 저질렀거나 (드루킹에게) 오사카 총영사 자리를 단독 제안했을 리 만무하다"며"몸통은 문 대통령과 민주당"이라고 비판했다.

이어 "이번 사건은 대의 민주주의를 한참 후퇴시킨 선거개입을 넘어서 선거 조작 사건"이라며 "김경수 한 사람 구속됐다고 끝날 일이 결코 아니다"고 실체적 진실 규명을 계속하겠다고 했다.

배현진 최고위원은 "지난 대선이 조작대선, 불법선거였다는 것을 온 국민이 확인했다. 문재인 정부는 탄생 정당성을 잃었다"며 정부를 '주작 정부'라고, 문 대통령을 '주작 대통령'이라고 비판했다.

배 최고위원은 "경선 당시 문재인씨 처(아내)였던 김경숙씨가 '경인선으로 가자'는 말을 내뱉었다. 경인선은 드루킹 대선조직 이름"며 "직접적 수혜자 누군지 화살표 명확히 향하는데도 김경수같은 깃털 하나 잘라내고 청와대가 입을 봉하면 되겠느냐"고 청와대를 겨냥했다.

김재원 최고위원은 "김 전 지사 기소에 크게 기여한 분은 추 전 대표다. 범인을 잡겠다고 나서서 친히 경찰에 고발하고, 추후 특검까지 받아들여서 오늘에 이르렀다"며 "추 전 대표님, 지금의 대권주자님 용단에 깊이 감사드린다"고 말했다.

김 최고위원은 "특히 이번 대선에서 '꿩 잡는 매'가 되겠다고 나오셨는데, 꿩은 못 잡고 바둑이 김 지사만 잡고 말았다"며 "이점에 대해서도 진심으로 감사한다"고 거듭 추 전 법무부 장관을 겨냥했다. 바둑이는 드루킹 일당이 김 전 지사를 지칭할 때 사용한 단어로 알려졌다.

정미경 최고위원은 "민주당 대선 후보 중 부끄럽다고, 잘못된 일이었다고 사과하는 사람 하나도 없다. 여당 한계 그대로 보여주는 것"이라며 여당 대권주자를 겨냥했다. 또 "진정으로 김 지사의 여론조작 사건을 모르셨냐"며 문 대통령의 입장 표명을 촉구했다.

대선출마를 선언한 박진 국민의힘 의원은 이날 BBS라디오 '박경수의 아침저널'에 출연해 "문 쟁권 탄생 과정에서 여론 조작으로 대선에서 이겼다는 것이 드러난 것"이라며 "문 대통령은 이 사건에 대해 입장을 밝히고 책임을 져야 한다"고 말했다.

안철수 국민의당 대표도 이날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최측근이 세계 민주주의 역사상 최대 규모의 여론조작으로 민주주의를 파괴하는 범죄를 저질렀고, 그 범죄로 가장 큰 이득을 본 사람은 문 대통령인데도 아무런 입장도 반응도 없다"고 비판했다.

안 대표는 "2003년 3월 노무현 전 대통령은 측근 비리가 터졌을 때 '제가 모른다고 할 수 없다, 입이 열 개라도 그에게 잘못이 있다면 제가 책임을 져야 한다. 국민께 깊이 사죄한다'고 말했다"며 "문 대통령과 민주당 정권은 노 전 대통령 발뒤꿈치에도 못 따라간다"고 비판했다.

같은당 권은희 원내대표는 "대선에서 문 후보 수행비서로 운명공동체였던 김 지사 유죄 확정 판결에 문 대통령은 묵언수행 중"이라며 "유체이탈 입장이라도 있어야 하는 것 아닙니까?"라고 문 대통령을 힐난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