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원시·성균관대, ‘디지털커머스 전문 인력양성 지원사업’ 개강
수원시·성균관대, ‘디지털커머스 전문 인력양성 지원사업’ 개강
  • 양은숙
  • 승인 2021.09.07 22:1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교육생 25명 선발, 3개월 직무전문 교육 후 전문가와 1:1 멘토링
7일 오전 온라인으로 열린 ‘디지털커머스 전문인력 양성 지원사업’ 개강식
7일 오전 온라인으로 열린 ‘디지털커머스 전문인력 양성 지원사업’ 개강식

 

수원시가 성균관대학교와 함께 진행하는 디지털커머스 전문인력 양성 지원사업7일 첫걸음을 뗐다.

 

디지털커머스 전문인력 양성 지원사업은 청년들을 대상으로 메타버스·빅데이터 이론·실전 교육을 하고, 전문가 1:1 멘토링을 진행해 실무능력을 키울 수 있도록 지원하는 청년특화 맞춤형 인력양성사업이다. 7일 오전 온라인으로 개강식을 열었다.

 

수원시와 성균관대는 811일부터 3주 동안 수원시 거주 청년 또는 수원시 관내 대학 재학·졸업자를 대상으로 교육생을 모집했고, 서류·면접 심사를 거쳐 25명을 선발했다. 지원자는 45명이었다.

 

지자체와 대학이 협력해 디지털커머스 전문인력을 양성하는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교육생들은 3개월 동안 직무 전문교육을 받으며 메타버스·빅데이터 등을 기반으로 한 온라인 유통채널 구축 방법 등을 배운다.

 

직무 전문교육 후 전문가와 1:1 멘토링이 이어진다. 체계적인 취·창업 지원 프로그램으로 수료생들의 취·창업까지 지원한다.

 

강사진은 성균관대 교수, 메타버스·빅데이터·디지털커머스 분야 현업 전문가로 구성된다.

 

차세대 플랫폼으로 주목받는 메타버스(Metaverse)’는 가상·초월을 의미하는 메타(meta)와 세계·우주를 뜻하는 유니버스(Universe)’의 합성어로 현실 세계를 기반으로 사회·경제·문화 활동이 이뤄지는 3차원 가상세계를 말한다.

 

수원시 관계자는 앞으로 5년간 빅데이터·인공지능·온라인커머스 등 4차 산업 유망 분야 인력난은 심각할 것으로 보인다디지털커머스 전문 인력양성 지원사업이 디지털 인력난을 해소하는 데 도움이 될 것이라고 기대했다.

 

이어 디지털커머스 전문 인력을 양성하고, ·창업을 지원해 수원 청년의 신규 일자리를 지속해서 창출할 것이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